화요일, 12월 29, 2015

[독서광] 슈퍼 컴퓨터를 사랑한 슈퍼맨

권순선님의 추천으로 진작 사놓고서 읽지 못하다가 이번 크리스마스 연휴를 기념해서 번개처럼 읽은 책은 바로 '슈퍼 컴퓨터를 사랑한 슈퍼맨'이다. 책 제목을 보는 순간 이 책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단번에 맞춘다면 당신은 컴퓨터 역사광!

냉전과 함께 기존 제품과 호환성이나 제품 자체의 완성도는 떨어지더라도 어떻게든 빠름을 추구하는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한 군에 소속된 특수한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틈새 시장이 생겼고, 이를 차지하기 위한 스타트업(응?)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슈퍼컴퓨터 역사상 가장 유명한 인물이 탄생하게 되는데, 바로 시모어 크레이다. 이 책은 시모어 크레이를 중심으로 빠름에 목숨을 건 슈퍼컴퓨터의 역사를 풀어낸다. 슈퍼컴퓨터의 흥망성쇠를 생생하게 전달한다는 점이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이다.

항상 10년 정도 뒤쳐진 기술을 토대로 10배의 기술적인 발전을 일궈냈다는 점에서 크레이의 창의력과 집중력은 실로 대단하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크레이의 은둔자적인 성향으로 인해 여러 가지 어려움에 직면하게 되는데, 의외의 숨은 인물인 레스 데이비스라는 크레이 1의 수석 엔지니어가 크레이를 충실하게 보완해준다(Oral History of Les Davis를 읽어보면 당시 생생한 이야기가 나온다). 우리는 보통 슈퍼컴퓨터 부문에서 크레이만 알고 있지만(1등이 아닌 사람은 기억도 못하는 듯. 뉴뉴)... 이 책은 앞서나가는 사람이 있으면 반드시 뒤에서 마무리를 지어주는 사람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어김없이 보여준다.

상당히 오래된 이야기지만, 아직도 컴퓨터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개발과 관련해 중요한 시사점을 던져주는 내용이 곳곳에 등장하므로 관리자들은 타인 계발서 하나 덜 읽는 대신 이 책을 읽어보면 상당한 교훈을 얻을 수 있으리라는 생각이다. 관료주의 대 엔지니어의 자유, 봉급이 아닌 프로젝트 자체에 대한 몰입, 뭔가 엄청난 일을 성취하기 위한 개인적인 희생 등과 같은 내용을 보면 데이터제네랄이라는 회사에서 32비트 컴퓨터를 만들기 위해 악전분투하는 개발자들을 그린 새로운 기계의 영혼의 슈퍼컴퓨터 판으로도 볼 수 있겠다.

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이 쯤 해두기로 하고 출판사 책 소개 페이지에 가면 미리 맛보기와 자료 모음 링크를 제공하므로 한번 방문해보시기 바란다.

결론: 컴퓨터 역사(특히 하드웨어)를 좋아하시는 분들께 강력 추천드린다.

EOB

댓글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