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3월 25, 2017

[B급 프로그래머] 3월 4주 소식(빅데이터/인공지능, 읽을거리 부문)

(오늘의 짤방: Q. 그림은 2차 세계 대전에서 작전 수행 후 귀환한 폭격기들의 피탄 장소를 나타낸 것이다. 이 그림을 보고 폭격기의 방어력을 증가시킬 부분은 어디인가? A. 피탄 흔적이 하나도 없는 곳. 그 곳을 공격당한 폭격기는 귀환하지 못한 것이니까 via @zpdldlfrkwl)
  1. 빅데이터/인공지능
  2. 읽을거리
(마무리 짤방: via @Princessofwifi)
EOF

토요일, 3월 18, 2017

[B급 프로그래머] 3월 3주 소식(개발/관리도구, 고성능 서버/데이터베이스 부문)

(오늘의 짤방: Every functional programming tutorial... via @iamdevloper)
  1. 개발/관리도구 부문
  2. 고성능 서버/데이터베이스 부문
(마무리 짤방: 맥도널드 감자 튀김의 위력 via @kin29t) EOB

[독서광] 도미노 : 변화를 불러일으키는 가장 간단한 방법

변화는 늘 어렵다. 매몰비용으로 인한 저항감은 차치하고서라도 편한 안식처를 버리고 새로운 뭔가를 찾아나선다는 느낌이 편한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변화가 없다면 생존도 어렵다. 우리 주위를 둘러싼 세상은 늘 바뀌는 중이고, 생각보다 훨씬 더 빨리 바뀌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변화를 유도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없을까? 오늘 소개하는 '도미노'는 바로 리더 입장에서 변화를 불러일으키는 전략을 다룬다.

책 목차를 보면 1부와 2부가 바로 눈에 띌 것이다. 1부는 관성과 저항을 넘어서 변화를 유도하는 법(즉, 도미노 쓰러뜨리기), 2부는 변화에 친숙한 조직을 만드는 법(즉, 도미노 유지하기)를 소개한다. 실제 변화를 일으켜보며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상황에 맞서 탄력 회복성을 갖춰 경쟁력있는 조직과 개인으로 거듭나자는 일반적인(응?) 주제를 어떻게 요리하는지가 이 책의 주요 관전 포인트라 볼 수 있겠다.

1부에서는 사고의 전환을 요구한다. 안 그래도 처리해야 할 사안이 많은 상황에서 변화를 위한 필수 사안을 곁다리로 추가하는 대신에 생존을 위한 결정을 주문한다. 스스로 변화를 유도할 능력이 있다고 믿는지 아니면 일어나는 변화를 수동적으로 받아들일지에 대한 태도를 운전자와 승객의 차이를 비유로 들면서 설명한다. 여러분들도 다음 질문에 답해보시라.

  1. 인생에서 원하는 성공을 얻을 자신이 있다.
  2. 가끔 우울하다.
  3. 시도하면 보통 성공한다.
  4. 가끔 실패하면 내가 가치 없게 느껴진다.
  5. 맡은 일은 완벽하게 끝낸다.
  6. 가끔 일이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을 느낀다.
  7. 전반적으로 나 자신에 만족한다.
  8. 내가 능력이 있는지 의심스럽다.
  9. 내 인생은 내가 결정한다.
  10. 직업에서의 성공은 내 의지가 아니라고 느낀다.
  11. 내 문제의 대부분을 해결할 능력이 있다.
  12. 매사가 엉망이고 희망이 없어 보일 때가 있다.

위 질문지의 항목을 계산해서 점수를 냈다면 실제로 항목별로 어떤 일을 했는지를 생각하는 단계가 남아 있다. 운전자처럼 생각하면서 승객처럼 행동하면 오히려 독이 된다. 다음 질문을 생각해보자.

  • 불평하기보다는 결정을 했는가?
  • 남을 탓하느라 바빴는가? 아니면 대담하게 행동에 나섰는가?
  • 피드백을 구했는가, 아니면 비판을 피해 숨어 다녔는가?

결국 핵심은 올바르고 이성적인 결정과 행동이다!

2부에서는 변화에 대응하는 5단계 솔루션(ADPAT라고 불리는)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1. 일어날 변화를 예측한다(Anticipate)
  2. 어느 방향으로 갈지 결정한다(Decide)
  3. 당신과 함께 팀이 이를 변화에 방향성을 부여한다(Align)
  4. 팀원에게 그 방향을 추진하도록 허가한다(Permit)
  5. 결정이 현실에 부합하는지 주기적으로 테스트한다(Test)

Anticipate: 변화 예측을 위해서는 정말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파악해서 단 한 가지 목표 설정으로 좁혀 나가는 기술이 중요하다. 우선순위(priority)는 1940년대까지 복수로 사용되는 경우가 드물었다는 사실을 기억하기 바란다.

Decide: 결정을 위해서는 맥을 짚고(정말 무엇이 중요한가!), 정반대 사람을 찾아 조언을 구하고, 정말 힘들지만 행동으로 보여주는 3단계가 핵심이다. 나쁜 일이 일어나도 포기하지 않고 제대로 대응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한 번에 결정을 하나씩 할 수 있다는 믿음이 핵심이다.

Align: 90일 동안 우선 순위 세 가지를 정해 이를 집중적으로 수행하는 방법으로 팀원들의 주의를 분산시키지 않고 한 방향으로 움직이게 만든다. 야근과 특근과 매일같은 전력질주는 생산성을 높일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중요한 일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장애물로 작용한다. 생산성은 일의 완료에 관한 지표다. 하지만 필요한 일은 하고 그렇지 않은 일은 미루는 전략이 아주 중요하다.

Permit: 자신에 대한 허가가 가장 어렵다. 급한 전화를 처리하고 하던 프로젝트를 마무리 짓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실천하고 싶더라도 최우선순위에만 집중하도록 스스로에게 허가하는 것은 가장 까다롭기 마련이다. 이럴 때 우선순위가 큰 도움을 준다. 아침에 우선순위 목록을 점검하면서 스스로에게 뭐가 중요한지를 깨닫게 만드는 방법은 이 책에서 얻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교훈 중 하나다.

Test: 뭔가 결정을 내리고 나서 상황이 바뀐다는 사실을 인지했더라도 결정을 변경하기란 쉽지 않다. 팀원들은 "내 이럴 줄 알았지"라고 반발할 것이며, 특히 큰 조직의 경우에는 방향을 전환하기 위해 엄청난 시간을 다시 투입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럴 때 우선 순위 다음으로 정리된 대기 목록을 제대로 유지하고 있다면 큰 도움이 된다. 그냥 최우선 순위 항목과 대기 항목을 바꾸고 하던 대로 계속 진행하면 된다. 상위 리더에게 기민성으로 느껴지는 것이 보통 다른 사람들에게는 변덕으로 느껴지는 문제나 사람들의 '동의'에 집중하느라 변화의 가능성을 닫아버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늘 변화의 가능성에 대해 열어두고 사람들에게 목표가 바뀔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인지시켜야 한다.

결론: 변화를 추구하다 큰 실패에 눈물을 흘린 분들께 강력 추천한다.

EOB

수요일, 3월 15, 2017

[B급 프로그래머] 3월 2주 소식(빅데이터/인공지능, 읽을거리 부문)

(오늘의 짤방: five key phases of software development via ‏@mi_ku)

금주는 분량 조절 관계로 인해 오늘 나머지 부문에 대한 글을 올려드린다. 내주부터는 격주로 번갈아 가면서 소식을 전할 예정이므로 참고하시면 좋겠다. 독서광은 격주 토요일 오전에 올려드릴 예정이다.

  1. 빅데이터/인공지능
  2. 읽을거리
(보너스: '리더는 마지막에 먹는다' via @estima7)
EO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