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엔진

토요일, 2월 24, 2007

[독서광] 머니볼 : 불공정한 게임을 승리로 이끄는 과학



야구와 관련한 책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책이 바로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이다. 이 책 읽고 참 많이 웃고 울었던 기억이 생생하다. 이제 여기에 책 하나 더 추가하게 되었으니 바로 '머니볼 : 불공정한 게임을 승리로 이끄는 과학'이다. 야구 이야기를 가장한 경제학 서적이라고 요약하면 정확하겠다.



'머니볼'은 총알이 없어 만년 꼴찌 야구팀으로 존재할 수 밖에 없었던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 단장을 취임한 빌리 빈에 대한 이야기이다. 흠잡을 곳 없는 메이저리그의 유망주로 손꼽히던 빌리 빈 이 날개없는 새처럼 바닥까지 추락한 다음 빌 제임스가 지은 책을 손에 넣고 기존 여느 메이저리그 팀에서도 시도하지 못했던 저비용고효율을 추구하는 단장으로 거듭나면서 벌어지는 아슬아슬하면서도 통쾌한 이야기가 시종 일관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철두철미하게 말이 되는 통계자료와 확실한 기준에 따라 어느 구단에서도 마다하던 선수를 데리고 와서(과학적인 통계에 입각한 숨겨진 유망주 발굴) 철저하게 점수 기계로 만든 다음에 자유 계약 선수가 될 무렵(폭등한 몸값)에 과감하게 다른 구단으로 트레이드하면서 다시 유망주 여러 명과 지명권을 따는 방법으로 계속해서 가장 적은 구단 운영비로 가장 좋은 성과를 올리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으려면 단순한 야구 이야기가 아니라 기업 운영에 대한 이야기라고 느껴질 것이다.



물론 동전에는 앞뒤가 있다. 빌리 빈은 처음에 데리고 온 선수가 어떤 이유에서건 필요가 없어지면 토사구팽이라는 사자성어처럼 즉각 타 구단과 트레이드를 해버리는 너무나도 잔혹한 세상을 창조해버렸다. 그야말로 철저하게 시장원리에 입각해서 구단을 운영하다 보니 선수는 구단의 교체 가능한 부품으로 전락하고 만다. 책 후반부로 들어서면서 이런 어둠의 그림자가 드리워서 가슴이 아팠다. T_T



EOB

화요일, 2월 13, 2007

[일상다반사] 소프트웨어 단속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각

오늘 ZDNet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에 중독되었는가?이라는 기사가 올라왔다. 그리고 며칠 전에는 [기획취재] 권한없는 단속으로 영세상인 갈취라는 기사가 올라왔다.



ZDNet 기사의 요지는...



사실 지적 재산권은 때때로 행사하기가 대단히 어렵다. 서울에는「삼성 웨딩홀」이 있지만 대기업인 삼성전자가 소유한 건물이 아니다. 지적 재산권에 관한 한 이 나라는 무법의 서부 시대처럼 느껴진다.


이코노미 21 기사의 요지는 ...



얼핏 보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불법 소프트웨어의 단속은 어쩌면 당연하다. 불법 소프트웨어가 난립한 탓에 저작권사들이 상당한 피해를 입고 있었기 때문이다. 소프트웨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소프트웨어의 저작권은 보호돼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다면 엄청난 사회적·경제적 비용을 감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런데 어찌된 영문인지 이와 같은 ‘암행단속’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소프트웨어를 복제해 판매하는 것은 엄연히 불법인데 무슨 이유에서 경찰수사가 시작된 것일까. 경찰 한 관계자는 “불법이 더 큰 불법을 부른 전형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소프트웨어복제도 불법이지만 이를 단속해 합의금을 받는 것 역시 불법’이라는 것이다. 대체 무슨 말일까. 이 같은 의문을 쟁점별로 확인해 보자.


두 기사를 끼워맞춰보면... "지적 재산권은 때때로 행사하기가 대단히 어렵기 때문에 불법을 불법으로 응징한다"정도가 되겠다. 한국에도 온 적이 있다고 밝히는 Michael Kanellos 기자는 앞으로 한국 사회에 대해 열심히 공부한 다음에 소설이 아니라 기사를 써야 할 듯이 보인다.



EOB

일요일, 2월 11, 2007

[독서광] 공중그네



누군가 나의 겉모습을 보면 공부만 열심히 해서 조금은 멍청한 모범생 같아 보일지 모르겠는데, 이런저런 장난을 좋아한다는 비밀을 폭로하면 혼비백산할 독자들이 많을 듯이 보인다. 회사 다니면서부터 장난을 못쳐서 온몸이 다 뒤틀리기에 어떻게 대리만족할 방법을 찾고 있었는데, 마침 '공중그네'가 딱 걸려들었다. 애독자 여러분을 위해 감상평을 몇 자 적고 넘어가겠다.



“책을 읽으며 배를 잡고 웃은 것이 몇 년 만인가?”


출판사가 매상고를 위해 위에서 제시한 낛시성 문구를 만들었겠지만, 이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고나서 아무리 노력해봐도 포복절도할만큼 우스운 내용은 생각이 안난다. 대신 '장난'을 빙지한 창의력과 '호기심'을 빙자한 솔선수범이라는 양대 무기로 각종 문제를 해결하는 이야기가 무척 인상 깊었다는, 출판사 의도랑 전혀 맞지 않는 엉뚱한 감상평이 튀어나오고 만다. 이 책 주인공인 이라부는 대학교 때부터 말성장이에다 사회에 나와서는 볕 잘드는 소아과에서 쫓겨나서 지하실 한 구석에 정신과 사무실을 얻어 일하는 아웃사이더지만, 아주 희한한 환자들을 만나면 기발한 방법으로 환자 스스로가 문제를 분석하게 만드는 방법으로 만병(?)을 치료해준다.



무엇이 끌렸을까? 가만히 생각해보니 주변에 말 잘하고 잘 생기고 능력 좋고 야전교범에 따라 위에서 시키는 데로 눈치한번 비상하게 일을 처리하는 사람들에게 둘려쌓여서 대략 풀이 죽어가는 내 모습과 구태의연한 인습이나 사회적인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고 사람에 대한 문제를 사람처럼 풀어가는 이라부의 모습이 오버랩되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다. "그래, 나두 요즘 나사 몇 개 풀린 상태로 변한 이유는 바로 '장난'을 못쳤기 때문이야 !"라는 결론에 이르자 가슴이 두근거리고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장난 한번 걸고 싶어서 안달이 나고 있다. :) 이렇게 할 경우 삶의 활력소가 될까 아니면 망신살이 뻗어서 욕만 뒤집어 쓸까? 빡빡한 사회에서 살아나가기 참 어렵다. T_T



EOB

금요일, 2월 09, 2007

[끝없는 뽐뿌질] 한국 애플 스토어: 오늘 하루 할인 판매



두 말이 필요없는 오늘 하루(2월 9일)만 유효한 소식을 전한다. 바로 한국 애플 스토어 깜짝 할인 판매!.



아이포드 나노가 153,800원부터, 맥북 1,088,000부터, iMac 988,000부터란다. 지름신이 여러분 주머니를 노리고 있으니 제발 오늘 하루 참을 인자 세번 쓰시길... :P



EOB

화요일, 2월 06, 2007

[끝없는 뽐뿌질] 802.11n 지원 Airport Extreme 리뷰 기사(from designtechnica.com)




802.11n을 지원하는 Airport Extreme 리뷰 기사가 designtechnica.com에 올라왔다. 독자 여러분을 위해 바로 지름신을 소환한다. :P




* 물리적인 구성


  • 이더넷 포트: 3개
  • USB 포트: 1개(에어포트 디스크 유틸리티라는 전용 소프트웨어를 사용해서 Extreme USB 포트에 외장 연결한 HDD를 네트워크 스토리지(NAS)처럼 쓸 수 있다. 기존 베이스 스테이션처럼 USB 프린터 연결도 가능할 듯)
  • 외부 입력 단자: 1개
  • 전원 입력 단자: 어댑터!!!!!! 이런 저전력 디바이스에 어댑터를 쓰는 만행을 저지르다니. 쯧쯧...




* 속력


  • FTP 전송 결과

    1. 2.4GHz unencrypted 802.11g/n Avg. 1.7MB/s
    2. 2.4GHz encrypted 802.11g/n Avg. 3.4MB/s
    3. 2.4GHz unencrypted 802.11n Avg. 2.3MB/s
    4. 2.4GHz encrypted 802.11n Avg. 20KB/s (yes, 20KB/s)
    5. 5GHz unencrypted 802.11n Avg. 6.2MB/s
    6. 5GHz encrypted 802.11n Avg. 6.1MB/s
    7. Wired-only via AirPort Extreme Avg. 11MB/s
    8. Wired-only with Gigabit LAN Avg. 20MB/s

  • USB NAS 전송 결과

    1. 2.4GHz unencrypted 802.11g/n Avg. 2.8MB/s up 3.8MB/s down
    2. 2.4GHz encrypted 802.11g/n Avg. 2.8MB/s up 3.7MB/s down
    3. 2.4GHz unencrypted 802.11n Avg. 2.6MB/s up 3.7MB/s down
    4. 2.4GHz encrypted 802.11n Avg. 2.2MB/s up 3.5MB/s down
    5. 5GHz unencrypted 802.11n Avg. 2.7MB/s up 3.5MB/s down
    6. 5GHz encrypted 802.11n Avg. 2.0MB/s up 3.8MB/s down




USB NAS 전송 결과가 좀 실망스럽긴 하지만 그래도 HD급 스트리밍 전송은 충분한 대역폭을 제공하고 있다. 다행히 옛날 맥북(코어 듀오)라서 가까스로 지름신을 피하고 있는 중이다. 신형 맥북(코어 2 듀오) 보유자라면 한번 군침을 흘리기 바란다.




참고 URL:
http://reviews.digitaltrends.com/review4331_main21663_page4.html



EOB

토요일, 2월 03, 2007

[독서광] Behind the closed doors: Secrets of Great Management



요즘 앞길이 기술 리더냐 관리 리더냐 아니면 둘을 섞어 놓은 모델이냐를 놓고 우왕좌왕하는 도중에 이 책을 접했다는 사실 자체가 우연일까 아닐까? 어쨌거나 며칠 동안 집중적으로 책을 읽고나서 드는 몇 가지 생각을 정리해보겠다.



훌륭한 관리자를 정의하라고 누군가 물어보면 가장 먼저 대답하는 내용이 바로 "방해물을 제거하는 사람"이라고 말하고 싶다. 지금껏 십년 넘게 경험해온 관리자들은 대부분 부하 직원을 "지금 당신이 불평하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월급도 받지마라"라는 철학으로 명령만 내리고 뒷짐지고 강건너 불구경만 함으로써 자신의 책임을 떠넘겨 왔었다. 어떤 문제점이나 위험을 지적하면 이를 쟁점으로 만든 사람에게 고스란히 책임을 넘기는 웃지 못할 상황이 공무원 사회에서만 일어나고 있을까?



'Behind the closed doors'는 이런 구태의연한 관리 방법에 반기를 들고서 팀원의 문제점이나 어려운 점을 잘 이해하고 중재해주는 훌륭한 관리자 아래에서 개별 목표만 존재하는 그룹이 전체 비전과 목료를 공유하는 팀으로 커나가도록 만드는 실질적인 방법을 소개하는 좋은 책이다. 1대 1 미팅, 배회 관리, 프로젝트 포트폴리오 정리 기법, 피드백 제대로 주기, 효율적으로 코칭하는 방법, 목표 제대로 세우는 기법 등을 재미있는 소설 형식을 빌어서 설명하고 있다. 바쁜 관리자(?)를 위해 분량도 많지 않으며 몇 페이지가 넘어가는 소용도 없고 재미도 없는 체크리스트 목록만 나열하지도 않기 때문에 가볍게 화장실이나 지하철을 타고 읽기에 좋다.



하지만 분량이 작고 가볍다고 해서 이 책을 얕봐서는 곤란하다는 생각이다. 책을 읽다가 몇 번이나 "아이쿠, 지금 바로 내 이야기를 시작하는구나"라고 감탄했기 때문인데, 특히 기술 부문에서 일하다가 기술 리더를 거쳐 관리 부문으로 넘어가는 개발자 경력을 밟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가이드로서 어려운 관리자의 삶을 살아가는 과정에 많은 도움을 준다. 이 책에서 가장 감동먹은 부분은 바로 위임하는 방법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정리한 표였다. 한번 살펴볼까?









































관리 과업3명4명
일 대 일 미팅, 팀 미팅, 준비 시각4시간5시간
프로젝트 포트폴리오 관리1시간1시간
상위 관리자와 보내는 시간1시간1시간
조직 내 동료 관리자와 보내는 시간1시간1시간
팀 원과 문제 해결하는 시간12시간(한 명당 4시간)16시간(한 명당 4시간)
조직 문제예측 불가
주당 필요한 최소 관리 시간19시간24시간


표를 보면 기술 리더가 관리 리더로 나서기가 어려운 이유가 대충 짐작이 갈 것이다. 팀원 넷을 이끄는 관리자의 경우 24시간이면 8시간 근무 기준으로 사흘인데, 주 5일 근무제를 할 경우 이틀 정도만 기술적인 문제를 검토할 시간이 남는다. 로버트 L. 글래스 큰 형님 말처럼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두고 왜 재미가 없는 관리를 하지?"라는 생각이 여전히 머리를 떠나지 않는 상황에서 과연 어떤 선택을 해야할까? 이 책을 읽고 나니 요즘 들어와서 점점 더 시간이 부족해지고 있는 이유를 (좀더) 알 것 같고, 조만간 어떤 경력을 밟아야 할지 좀더 적극적으로 고민하게 되었기에 머리가 복잡하다. 비슷한 경험을 해본 독자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 조언 부탁드리겠다. T_T



뱀다리: 조만간 한글판인 '실천가를 위한 실용주의 프로젝트 관리: 위대한 관리의 비밀'이 위키북스에서 나온다고 한다. 영어가 무서운 관리자 여러분께서는 한글판이라도 읽으시라!



EO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