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엔진

토요일, 12월 31, 2016

[B급 프로그래머] 12월 4주 소식 정리

2016년도 한 해 동안 블로그를 사랑해주신 애독자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말씀드린다. 올해 마지막 소식(TL;DR) 정리하면서 새해 인사 드리겠다. 2017년도는 모든 분들께서 행복하게 지낼 수 있기를...

(오늘의 짤방: “All that beautiful hardware suspended in the void” via @shdyun)
  1. 웹/앱 소식
  2. 개발/관리도구 소식
  3. 고성능 서버/데이터베이스 소식
  4. 빅데이터/인공지능 소식
  5. 기타 읽을거리
(리눅스 성능 60초만에 파악하기 via ‏@vanadium23) EOB

토요일, 12월 24, 2016

[독서광] 스타일과 목적을 살리는 웹글쓰기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경우는 물론이고 회사에서 전담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거나 서비스 페이지를 만들고 내용을 구성하는 경우에 늘 부딪히는 문제는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하며 스토리가 풍부한 웹페이지 동선 구성과 콘텐츠 제작이다. 온라인으로 연결된 특성으로 인해 전파력과 상호대화성이 높기 때문에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지만 늘 뭔가 부족하다는 아쉬움을 느끼기 마련이다. 오늘 소개할 책은 웹(홈페이지, 블로그, 이메일, 전자상거리 서비스 페이지)에서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콘텐츠를 작성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웹글쓰기'이다.

본격적인 책 소개에 들어가기 전에 제목이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는 점부터 짚고 넘어가겠다. 제목만 보면 시중에 흔히 나와 있는 작문서를 연상하기 마련이다. 특정 주제를 제시한 다음에 어떤 식으로 효과적으로 글을 쓰는지 다루는 책 말이다. 하지만 이 책은 조금 다른 접근 방법을 택한다. 바로 고객/독자와 의사소통 과정에서 어떻게 마케팅 문구, 블로그, 이메일, 오류 메시지, 법률 조항 등을 제대로 기획하고 만들어내느냐에 초점을 맞춘다.

본문 내용 중에서 특히 흥미로웠던 부분은 자신만의 보이스 찾고 톤을 조정하는 원칙이다. 본문에 나오는 내용을 일부 가져오겠다.

사람들은 흔히 보이스와 톤을 같은 의미로 사용하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둘은 다르다. 보이스는 바로 그 기업의 공공 개성이며 때에 따라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개인이 지닌 인격과 마찬가지로 조직의 개성인 보이스는 모든 콘텐츠에서 스며 나오며 기업에 대한 인상을 좌우한다. 반면, 톤은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다. 보이스는 웹에 글을 쓰는 여러분이나 여러분이 속한 기업과 관련이 깊지만 톤은 고객이나 고객이 느끼는 감정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보이스와 톤이 하나가 되어 글의 스타일을 완성한다.

보이스를 찾아 톤을 적용해 글을 쓴다는 원칙만 제대로 적용해도 생생하면서도 상황에 맞는 컨텐츠 제작이 가능하다. 이 책은 분량이 얇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핵심을 잘 짚어준다. 다음으로 흥미로웠던 부분은 언뜻 보기에는 글 쓰기와 무관한 듯이 느껴지는 플로우 만들기다. 플로우는 사용자가 동작을 하나씩 행하면서 거쳐 가는 일련의 화면을 말하는데, UX에 관심이 많은 분이라면 UX와 글쓰기를 어떻게 잘 연결할지에 대한 고민을 해봤을 것이다. 다시 한번 본문에 나오는 내용을 일부 가져오겠다.

웹 사이트는 사용자에게 사적인 질문을 던지고 시간을 어떻게 활용할지 알려주며, 사이트를 이리저리 돌아보는 사람에겐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해준다. 또한 친절하고 신중한 태도로 고객이 현명한 결정을 내리도록 도와야 한다. 플로우란 명확한 목표를 향해 순조롭게 진행하는 것이며 웹 라이터는 고객이 그 플로우를 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조금 더 명확해졌다. 보이스를 찾고 톤을 적용해 플로우에 맞는 글을 쓰면 고객/독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결론: 웹에서 글을 제대로 쓰고 싶은 분들께 이 책을 추천한다.

EOB

토요일, 12월 17, 2016

[B급 프로그래머] 12월 2주 소식 정리

오늘의 짤방: 파채 썰기 (via @BT_ol207)
  1. 웹/앱 소식
  2. 개발/관리도구 소식
  3. 고성능 서버/데이터베이스 소식
  4. 빅데이터/인공지능 소식
  5. 기타 읽을거리
EOB

토요일, 12월 10, 2016

[B급 프로그래머] 12월 1주 소식 정리

(오늘의 짤방: 직원들의 몰입과 상사와의 관계 via @bluepygmi)
  1. 웹/앱 소식
  2. 개발/관리도구 소식
  3. 고성능 서버/데이터베이스 소식
  4. 빅데이터/인공지능 소식
  5. 기타 읽을거리
EOB

토요일, 12월 03, 2016

[B급 프로그래머] DigitalOcean vs Amazon LightSail

이번 AWS re:ivent 행사에 소리소문없이 갑자기 등장한 서비스가 하나 있다. 바로 AWS의 VPC(가상 사설 호스팅) 서비스인 LightSail이다. 그런데 LightSail 홈페이지에 들어가자 마자 기시감이 느껴졌는데, 다름 아닌 평소에 잘 사용하고 있던 DigitalOcean이 떠올랐다.

개발자 전용 서비스를 표방한 디지털오션이 갑자기 만족도를 확인하는 사용자 설문조사 이메일을 보내왔는데, 그만큼 경쟁자 출현에 긴장하고 있다고 봐도 틀림이 없겠다. 두 서비스는 너무나도 비슷해서 치열한 경쟁이 필연적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가격대를 한번 비교해보자(위: 라이트세일, 아래: 디지털오션).

아직 디지털오션이 일부 가격대에서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긴 하지만 AWS 특성상 조만간 가격 인하 또는 성능 개선이 이뤄질 것 같다. 물론 디지털오션이 훨씬 더 큰 사양(최대로 1달에 1680불이면 224GB 메모리/32코어/500G SSD/10T 네트워크 전송 가능)까지 서비스하고 있고, 서비스 지역도 다양하므로 아직 북미 버지니아 리전에서만 서비스하는 라이트세일에 비해 우위에 있긴 하다.

가격 이외에 여러 가지 기능적인 측면을 살펴보면 디지털오션이 앞서있다. 추가 SSD 블록 스토리지 구매도 가능하고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 유형도 훨씬 더 많고 네트워크 지원도 더 좋고 팀 지원도 뛰어나다. 하지만 AWS 정식 서비스 중에서 점차 라이트세일에 포함되는 범위가 넓어지게 된다면 디지털오션도 결코 방심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라이트세일은 VPC 피어링을 통해 AWS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는 통로를 열어 뒀기 때문에 완전 통합은 아니지만 AWS 서비스와 연결 고리는 이미 만들어진 셈이다. 그리고 AWS 계정으로 라이트세일에도 접근 가능하다는 장점도 무시할 수 없다. 반면에 디지털오션이 AWS에 비해 확실히 우위를 점하는 분야는 커뮤니티다.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개발자 친화적으로 이미지를 쌓아왔으며, 1500여 개에 이르는 다양한 튜토리얼이 개발자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한 만큼 앞으로 개발자를 사로잡기 위한 불꽃튀는 전투가 예상된다. 이 와중에서 누가 살아남을지 정말 궁금해진다.

팁 하나 더!: 2시간 정도 짧게 무료(!)로 서버를 대여하고 싶다면 dply도 고려해보기 바란다.

EO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