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엔진

토요일, 4월 25, 2015

[독서광] 제로 투 메이커

지난번 약속드린 바와 같이 오늘은 메이커 책 중에서 2번 타자를 소개하겠다. 한빛미디어에서 출간 직후 바로 선물을 보내주셨는데 게으름으로 인해(라고 쓰고 책에서 다루는 내용이 상당히 많아 밀도가 제법 높다는 사실을 미리 알려둔다) 이제야 서평을 올리게 되어서 조금 아쉽긴 하다(재미있는 책을 이제야 소개하다니...). 오늘 독후감 대상은 이름부터 이 책의 성격을 정확하게 규정하는 '제로 투 메이커'다. 제목처럼 메이커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상태에서 골수 메어커가 되는 여정을 아주 잘 정리한 이 책은 뭔가 내 손으로 직접 만들고 싶지만 어디서 어떻게 어떤 순서로 누구 도움을 받아야 할지 모르는 초보 메이커를 위한 좋은 길라잡이가 될 것이다. 아 물론, 부제인 '누구나 메이커가 될 수 있다'에서 잘 나타나듯이 이 책은 메어커에 관심만 있다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는다. 중고등학생부터 직장인을 찍고 은퇴를 앞두시고 소일거리를 찾으시는 전연령을 대상으로 한다고 보면 틀림 없다.

이 책에서 현장감이 느껴진다면, 메이커에게 필요한 공학/기술적인 지식이 전무한 상태에서 개인용 잠수함(ROV)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이끌고 튼튼한 공동체 결성과 동호인들을 위한 킷트 판매 단계까지 마친 데이비드 랭 때문이다. 대다수 메이커들은 어릴 때부터 부수고 만들고 분해하고 조립하는 일에 아주 익숙하며, 선천적으로 타고난 손재주에 독학 또는 학교에서 익힌 각종 공학적인 지식으로 무장했다고 섣불리 스테레오타입으로 판단하기 쉽지만 데이비드 랭은 이중 어느 하나에도 속하지 않기 때문에 메이커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 과정에서 상당히 큰 공헌을 했다.

(비록 미국을 중심으로 설명하지만) 이 책은 메이커가 되기 위한 과정을 상당히 구체적으로 (어디서 누구를 만나 무엇을 했는지 어떤 시행 착오를 거쳤는지) 기술하고 있으며, 초보자 관점에서(데이비드 랭은 메이커의 기본 소양이 전무한 상태로 시작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필요한 자원을 어디서 어떻게 얻고 장비를 어떻게 선택하고 사용해야 하는지 이 과정에서 배운 교훈이 무엇인지를 정리하고 있기 때문에 실용적인 지침서로 분류하는 편이 타당하다. 그렇다고 해서 '메이커가 되기 위한 101가지 지식'과 같은 백과사전식의 체계를 따르지도 않는다. 개인용 잠수함 제작이라는 원대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때로는 시행착오도 겪어가면서 차근차근 진행해가는 과정이 중간 중간 계속해서 이어지므로 씨줄(ROV에 대한 열정)과 날줄(메이커가 되기 위한 소양)이 엮이듯 하나로 합쳐진 형태를 보여준다.

전업 메이커를 위한 배려도 아까지 않는다. 키트가 동호회뿐만 아니라 상업적으로도 중요한 이유, 사람을 끌어모으고 마케팅을 하는 방법, 공간을 확보하는 방법, 자금을 투자받거나(킥스타터!) 끌어들이는 방법 등 회사가 성장함에 따라 부딪히는 문제와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메이커로 활약할 사람들은 물론 현재 메이커로 열정적으로 활약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훌륭한 조언을 제공할 것이다.

결론: 메이커로 활약하는 사람과 메이커가 되고 싶은 사람 모두에게 강력하게 추천한다.

토요일, 4월 18, 2015

[B급 프로그래머] 4월 3주 소식

금주에도 넉넉하게 소식을 정리해보았다.

  1. 웹/앱 소식
  2. 개발/관리 도구 소식
  3. 고성능 서버/데이터베이스 소식
  4. 기타 읽을거리
EOB

토요일, 4월 11, 2015

[독서광] 전자부품 백과사전(전력 전원 및 변환 1)

'책' 블로그를 표방함에도 불구하고 서평이 올라오지 않아서 걱정해주신 애독자 분들이 많으시리라... 반성하는 의미에서 이번 주부터는 요즘 IoT도 뜨고 하니까 메이커와 관련된 책을 연속으로 소개해드리기로 약속한다. 오늘 1번 타자는 '전자부품 백과사전'이다.

요즘이야 온라인으로 모든 정보를 검색할 수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백과사전의 가치가 많이 떨어지긴 했지만, 어릴 때 추억(백과 사전 전집만 있으면 하루 종일 즐겁게 보낼 수 있다!)도 있고 해서 한빛미디어에서 선물로 이 책을 보내주셨을 때 아주 기뻤다. 몇 달 동안(응?) 게으름을 피우다가 결국 다 읽었기에 조금 늦은 감이 들긴 하지만 독후감을 하나 써야겠다.

이 책 부제가 무척 중요하다. 숫자 1은 이 책이 총 3권으로 예정된 시리즈 중에 1번 타자임을 알려주며, '전력 전원 및 변환'은 이 책에서 다룰 전자부품의 특성을 그대로 반영한다. 이 책에서 다루는 부품을 살펴보면 배터리, 점퍼, 퓨즈, 푸시버튼, 스위치, 로터리 스위치, 로터리 인코더, 릴레이, 저항, 포텐셔미터, 커패시터, 가변 커패시터, 인덕터, AC-AC 변압기, AC-DC 전원 공급기, DC-DC 컨버터, DC-AC 인버터, 전압조정기, 전자석, 솔레노이드, DC 모터, AC 모터, 서보 모터, 스텝 모터, 다이오드, 단접합 트랜지스터, 전계효과 트랜지스터다. (길기도 길다.) 백과사전 특성상 이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우직하게 읽어봐도 재미는 있지만 대부분 필요한 부분을 찾는 목적으로 많이 사용하리라 기대한다. 이 책의 독차 층은 명확하다. 전자 회로를 구성하고 싶지만, 부품을 사용한지 오래되어 어떤 부품이 있었는지 특징이 무엇인지 어떻게 활용할지 기억이 가물가물한 메이커다. 상세한 제품 스펙만으로는 졸음을 유발하기에 핵심을 요약한 책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여러 번 해봤는데, 이 책이 정확하게 이런 목적으로 기술되었다.

각 부품마다 역할, 작동 원리, 다양한 유형, 사용법, 주의 사항을 소개한다. 완벽한 회로도는 아니지만 부품을 구동할 경우 필요한 주변 회로나 응용 회로 등도 잠깐씩 소개하므로 기억을 되살리기 좋다. 부품에 대한 그림이나 분해도(절반을 가르고 내부를 공개하고 그림으로 표현하는 등...)를 컬러로 싣고 있기 때문에 시각적인 즐거움도 제공한다. 일반적인 사용법뿐만 아니라 대체 부품(또는 상황에 따라 더 적절한 부품)을 제시하며 흔한 실수 유형과 회피 방안도 소개하므로 부품 선별과 회로 구현 과정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실제 책 내용이 어떤지 살펴볼까?

(예로 든 그림의 품질을 보면 알겠지만, 공들인만큼 이해가 쉽다. 뒤에 가면 더 대단한 그림도 많이 나온다.)

5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을 열심히 읽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치기는 커녕 벌써부터 시리즈물로 나올 "2. 직접 회로, 광원, 음원, 열원, 고주파 발생기"와 "3. 센서"를 기대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특히 '3. 센서'에 관심이 집중되긴 하지만, 광원/음원/열원도 만만치않게 많이 쓰이는 출력 장비라 건너뛰지는 않을테다!

결론: 전자공학에 관심이 많은 메이커라면 소장할 가치가 충분하다!

토요일, 4월 04, 2015

[B급 프로그래머] 4월 1주 소식

봄을 맞이해 소식을 넉넉하게 정리해봤다.

  1. 웹/앱 소식
  2. 개발/관리도구 소식
  3. 고성능 서버/데이터베이스 소식
  4. 기타 읽을거리
EO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