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엔진

토요일, 1월 23, 2010

[독서광] 아이코노클라스트



한동안 이런 저런 바쁜 일이 세트 플레이로 B급 프로그래머를 덮치는 바람에 블로그 작업에 무척 소흘했었다. 출퇴근 시간에 졸기 바빴기에 책도 제대로 못 읽는 상황이지만... 워낙 밀려있는 책이 많아서 한두 권씩 소화를 해야겠다. 오늘은 B급 프로그래머가 좋아하는 '창의력' 관련 내용을 담은 "아이코노클라스트: 생각의 틀을 깨고 최초가 된 사람들"이라는 책을 소개한다.



창의력을 다루는 책은 상당히 많으며 관점도 다양하지만, 이 책은 신경과학적인 측면에서 창의적인 사람의 전형인 아이코노클라스트(이 책에서는 우상파괴자, 상식파괴자,인습타파자, 남들은 할 수 없다고 말하는 뭔가를 하는 사람을 나타낸다)가 어떻게 사물을 바라보고, 자신의 관점이 남들에게서 거부당할지 모른다는 공포를 극복하고, 다른 사람들의 지지를 얻어내는지 설명하고 있다. 한마디로 상식 파괴자의 특성을 파고들어서 이들이 평범한 사람들과 무엇이 다른지를 분석하고 있다.



이 책에서는 창의력을 타고나는 무엇이라고 보는 기반 사상 때문에 소프트웨어 크리에이티비티와 같이 창의력 발현에 있어 후천적인 노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상과 충돌이 일어나긴 하지만 상호 모순이 아니라 상호 보완적인 내용으로 생각하고 읽으면 나름 흥미로운 결론을 얻을지도 모르겠다.



이 책의 전개 방식이 아이코노클라스트를 중심으로 돌아가다 보니까 여러 가지 좋은 말이 많이 나온다. 흥미있는 몇 가지를 정리해보았다.



"교육이란 이미 배운 것을 잊고 새로 배우는 것이다." - 마크 트웨인


"주식시장에서 돈을 벌기란 너무나 간단해서 원숭이라도 할 수 있다. 그 비밀은 저점에서 사고 고점에서 파는 것이다." - 데이비드 드레먼


"이 프로젝트(맨하탄)에 속한 사람들은 각각 새로운 면에 대해 생각하며 수많은 아이디어를 제시하면서도 동시에 다른 동료가 한 말을 기억했다. 그리하여 종국에는 그 모든 생각을 한데 모아 두 번 세 번 말하는 법도 없이 어느 아이디어가 가장 좋은지를 결정했다. 그 모습은 내게 너무나 충격적이었다. 이들은 실로 굉장한 사람들이었다." - 리차드 파인먼


포드는 이렇게 썼다. "미래를 두려워하고 실패를 두려워하는 사람은 행동에 제한을 받게 된다. 실패는 더욱 현명하게 다시 시작할 기회일 뿐이다. 솔직한 실패에는 수치라는 것이 없다. 실패를 두려워하는 것이 수치스러운 것이다."


인용문만 봐도 슬슬 흥미가 피어오르기 시작할테다. 직전에 소개한 행복에 걸려 비틀거리다와 함께 읽다보면 우리 두뇌 시스템에서 행복과 창의력으로 분기하는 지점을 발견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



EOB

일요일, 1월 03, 2010

[일상다반사] 2010년 새해 기념 책 이벤트 당첨 결과

이번에도 성황리에 이벤트 행사가 끝났다.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말씀드린다. 꾸벅! 이벤트 결과를 정리하겠다.


  • C# 프로그래밍: 최병일
  • 리눅스 디바이스 드라이버: crazytazo
  • Fedora 리눅스: 네트워크 & 웹 서버 무작정 따라하기: Willy Song
  • 블로그: 이성진
  • Learning Unix for Mac OS X Panther: 최병일
  • High Performance Graphics Programming for Windows: 전창민
  • World Wide Web Journal: 이성진
  • 문명의 충돌: 전창민


신청하신 분에 따라 정렬해보았다.


  • 최병일: C# 프로그래밍, Learning Unix for Mac OS X Panther
  • 이성진: 블로그, World Wide Web Journal
  • 전창민: 문명의 충돌, High Performance Graphics Programming for Windows
  • crazytazo: 리눅스 디바이스 드라이버
  • Willy Song: Fedora 리눅스: 네트워크 & 웹 서버 무작정 따라하기


벌써 2010년도 첫 일요일이다. 오늘 푹 쉬고 내주부터 활기차게 한 주 시작하시길...

뱀다리) 최병일님께서는 이 블로그 읽으시자 마자 전자편지로 책 배송 주소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안 그러면 다른 분들께 기회가 넘어갑니다.

EOB

토요일, 1월 02, 2010

[일상다반사] 2010년 새해 기념 책 이벤트

B급 프로그래머는 이벤트를 열 때 여러분 허를 찌르는 경향이 있다. 며칠 전 이벤트 완료했다고 방심하던 분들께 대단히 죄송한 이야기지만... 2010년 새해 이벤트 한 판 마련했다. 선 목록 후 절차라고 일단 목록부터 살펴보자.



이벤트 응모 요령은 지난번과 유사하지만 한번 더 정리해본다. 지난번에 보니까 이미 이벤트 종료 후에도 계속 응모를 하시던데, 이번에는 규칙을 잘 읽고 응모하시라!


  1. 응모 기한: 1월 3일(일) 23시까지다.
  2. 이벤트 응모 대상: 이 블로그 독자라면 누구나 가능! 하지만 RSS나 트위터 독자가 100% 유리하다는 사실은 이야기 안 봐도 DVD다.
  3. 이벤트 당첨 방식: 늘 그렇듯 댓글 선착순이다. 대신 한 명이 책 20권을 모두 가져가는 불상사를 막기 위해 1인당 책 2권까지만 신청이 가능하다.
  4. 우편물 배송 방식: 원칙적으로 (B급 프로그래머가 비용을 모두 부담하는) 일반 우편 발송을 따른다.
  5. 신청 방식: 신청은 이 블로그 기사에 대한 _선_ 리플 _후_ 전자편지다. 급한 마음에 전자편지부터 먼저 보내시면 응모 기회 상실이므로 반드시 댓글부터 먼저 달고 전자편지를 작성하기 바란다. 댓글을 달고 나서 혹시 누가 먼저 선수를 치지 않았는지 다시 한번 확인하시라.
  6. 전자편지 작성 방식: 전자편지 제목은 '[책 이벤트 신청] (댓글에 사용한 id) 책 이름'을 따른다(예: [책 이벤트 신청] (jrogue) 러닝 리눅스, 이코노믹 씽킹). 본문 내용에는 신청한 책 이름, 신청인 이름과 주소와 우편번호(!)를 기입한다. 전자편지 역시 응모 기한 내에 도착해야 하므로 잊어버리기 않도록 댓글을 올린 다음에 바로 전자편지를 작성하시기 바란다.
  7. 발송 예정일: 아무리 늦어도 1월 5일 이전에 모두 발송할 계획이다.
  8. 이벤트 마감 기한까지 신청하지 않은 책은 어떻게 되나? 1월 5일에 모두 폐기된다. 즉, 버스 떠난 뒤에는 소용없으므로 잽싸게 신청하시라!
  9. 접수 완료된 책은 어떻게 알 수 있나? 1월 4일에 블로그로 이벤트 당첨자(?)를 최종 공지하겠다. 물론 댓글을 잘 보면 되긴 하다.


그러면 블로그 애독자 여러분들께서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라며, 올해도 재미있는 글로 여러분을 찾아뵙겠다. 꾸벅!

EOB